#20 | rfe8mk | sa.yona.la help | tags | register | sign in
« #19 #21 »

#20

reply

양만큼 소화 해낼 수 있는 기관의 필요성.

과하지 않을 만큼만 소비 할 줄 아는 능력.

바닥을 치지 않으며, 심장마비로 사망 직전에 이르기까지


등등


체력이 약해

자전거로 운동을 해보았지만,

자전거 운행이 즐거워졌고.


본격적인 체력 고갈을 위해

싯 업, 크런치, 레그레이즈, 푸쉬업 등을 해보았지만,

허리가 약해 성과가 약했고.


척추 스트레칭와 허리 강화 운동을 위해

체력과 시간을 낭비하며

푸쉬업만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생각에

한 방울의 땀과 거친 숨소리는

나를 지치게 할 수록 뿌듯함만이 남는다.


그래도 '산넘어 산.'

posted by rfe8mk | reply (0) | trackback (0)

Trackback URL:
api | terms of service | privacy policy | support Copyright (C) 2017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